in 내가 보는 세상, 일기

집필과 퇴고, 하고 싶은 일

몇일 전 프로그래밍 책의 본편 초고를 다 썼습니다. 본래 마감일을 7월 말로 잡았고, 그 전에 끝날줄 알았는데 이제야 초고가 다 끝났군요.

이제 열심히 퇴고하고 부록을 써야 합니다. 퇴고하는건 정말 재밌네요.

과거의 나는 최고의 문장을 쓰고 있다고 자만했습니다. 다시보니 과거의 나는 정말 형편없는 놈입니다. 물론, 멍청한 (6개월전부터 어제까지의) 나와 달리 오늘의 나는 최고의 문장을 쓸줄 아는 대작가입니다. 그러니 퇴고본은 훨씬 좋아질겁니다. 아마도.

하여간, 원고 분량을 구글 문서 기준 800 페이지 정도로 예상했는데, 막상 쓰다보니 1000페이지를 넘겨버렸습니다. 어느 대작가가 최고의 편집자로부터 듣기를 “퇴고본 = 원고 – 원고의 10%”라고 합니다. 그래서 못해도 100페이지는 줄여보려 합니다.

집필 후반부에 그나마 문장을 덜 나쁘께 만드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존경하는 위대한 대작가가 집필 중인 나를 지켜보는 장면을 상상하는 것입니다.

내 옆에 헤밍웨이가 눈빛만으로 나를 압도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나약한 문장을 쳐내는게 조금 더 쉽습니다. 소설이든 기술서든 복문과 부사는 사나이답지 못합니다. 그리고 6개월전 나는 사나이답지 못한 문장을 너무 많이써서 헤밍웨이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반년 정도 집필에 전념하면서(집필자체는 올해 1월에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대부분의 덜 중요한 일들을 전부 하지 않았습니다. 집필 중반부터는 평범한 인생이 필요한 대부분의 일을 조금이라도 병행하려는 시도조차 안했습니다. 덜 중요한 일들은 그냥 안했습니다.

덕분에 사람들을 만날 기회도 거의 없었습니다. 이 모든게 끝나면 주변 사람들에게 연락이나 돌려야 겠습니다.

그리고 사놓은 닌텐도 스위치를 좀 해야겠네요. 사놓고 거의 안했으니까요. 하드코어 게이머를 위한 FPS 게임이 적어서 안한거지만.

그리고 누군가 블로그 채팅방에서 부탁했던 “게임 개발자 지망생을 위한 가이드”도 작성할겁니다.

그리고 이전에 업로드했던 동영상 강의들. 지금보니 형편없는 부분들이 몇몇 보이니 간결하게 다시 편집하고 다시 녹화하고 부족한 내용을 채워야겠습니다.

집필 기간동안 내가 만든 게임 개발 동아리 운영에 많이 소홀했는데, 다시 시간을 들여 정상 궤도로 되돌려야 겠습니다.

그리고 유니티로 단편 영화를 만들겁니다.  단편 영화를 다 만들면 새로운 게임을 만들어야죠. 이전에 만들지 않았던 새로운 장르로.

새로운 분야로 작곡 공부도 하고 싶지만, 여기에 들일 시간과 노력으로 다른 일을 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고민입니다.

이것말고도 하고 싶은 일이 많습니다. 하고 싶은 일들을 주저리 늘어놓았지만, 실제 하게 될지는 그때 가서야 알 수 있겠죠.

  • The LastKimchi

    고생하셨어요~~정말루 대단하십니당

    • https://ijemin.com 이제민

      감사합니다 🙂
      Kimchi님 만드시는 것도 잘되세요~ 메일로 보내주신 제작물들 언제나 제대로 피드백 못드려서 아쉽습니다. 그래도 부단히 길을 잘 찾아가시는 것 같습니다.

      책 나오면 몇권 보내드릴게요 ㅎㅎ

    • The LastKimchi

      허어억..예구할려했는데..저에게 너무 많은걸 주시네요 ㅠㅠㅠ감사합니다.
      제민님한테 진행사항을 보내고나면 마음이 편해져서 메일 보내는거에용
      이제 시간이 괜찮으신거 같으니 슬슬 다시보내야겠군요 ㅎㅎ

  • SiiNa

    앗 지난번에 게임 개발 가이드를 부탁드린 학생입니닷 ㅎㅎ
    채팅방으로 답변해주신 이후 블로그 활동이 거의 없으셔서 엄청 바쁘신가보다 싶었습니다
    요즘 프로그래밍 기초들을 공부하면서 올려주신 강의들을 참고해서 게임을 만들어보고 있는데
    너무 재미있네요. 얼마 전에는 csv 파일에 캐릭터의 이름과 스텟 대사 등을 적어두고 생성자를
    통해서 불러왔는데 잘 작동해서 너무 기쁘더라구요.

    • SiiNa

      나중에는 여기에 캐릭터마다 고유의 스킬을 입력해줘서 고유 스킬 같은 기능들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다만 이때는 어떻게 구현해야 효과적일지 아직은 감이 오질 않네요. ㅠ.ㅠ
      앗 너무 오랜만에 봬서 기쁜 마음에 제 이야기만 했네요.
      책의 초고 끝내신거 축하드려요! 그리고 항상 멋진 작품 들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