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내가 보는 세상

흐름을 완전히 파악할 수 없는 플러그인은 안쓰는게 낫다

옛날에 개발했던 프로젝트를 넘길 일이 생겼는데, 매너상(?) 리팩토링 좀 해서 넘길겸 최신 유니티와 안드로이드로 빌드했다가 다 터지고 내 멘탈도 같이 터지고… 원인은 당시에 공부안하고 편하게 개발하려고 사용했던 플러그인의 복잡성 때문에.

그래서 하루 꼬박 안자고 서드파티 플러그인과 미들웨어를 싹다 날려버리고 바닥부터 필요한 모듈을 직접 만드는 작업을 했다. 방금 겨우 다 했고 잘됨 기분굿^^

결론적으로, 대부분의 경우, 어떠한 프로젝트든 플러그인과 미들웨어에 의존하면 버전업 한번 할때마다 지옥이 열렸다.

그 이유는 쓸데없이 부피가 큰 플러그인들은 내부가 어떻게 동작하는지 완벽하게 파악하지 못한체 감에 의존해서 쓰게 되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운이 좋길’바라며 플러그인 자체에 문제가 있다곤 생각하지 않은체 개발하게 되는 것도 문제이다.

하여간 모든 부분의 동작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면(혹은 사용하면서 파악해나갈 자신이 없다면) 규모가 큰 플러그인이나 미들웨어는 안쓰는게 전체 비용을 오히려 낮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