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일기

인생에선 잃어버리면 다시 복구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삶은 원래 완전해야 한다는 착각에, 우리는 가끔 잃어버린 것들이 복구가능하다고 믿는다.

하지만 유년기에 열심히 만든 작품을 어느순간 잃어버린 경험처럼, 공을 들였지만 세상에 나오지 못하고 잃어버린체로 더이상 복구 불가능한 것들이 세상에는 많다.

광기를 들여 몇달간 만들었지만 잃어버린 청소년기의 작품들. 사람들에게 환호받았던 기록.

인터넷에 의해 잊혀질 권리가 없어진 세상이지만, 정작 중요한 나이때의 작품들은 정말 쉽게 잊혀진다.

최근에 기억이 났다. 중학교 고등학교 동안 나는 The Lee Integration 이라는 이름의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했었다. 대략 4년 정도 운영한 게임과 프랙 무비 전문 블로그 였다. 동시에 중학교때 부터 대학교 2~3년때 까지 꾸준히 프랙 무비, 시네마틱 영상을 제작하는 영상 제작자로서, 고등학교 초기에 망한 프리에그라는 곳과 유튜브를 통해 작품들을 업로드 했었다.

예술적인 감각을 밀어붙여 영상을 만드는게 즐거웠다. 블로그에는 유튜브에 업로드되는 아티스들의 감각적인 단편 들을 일주일에 수십개씩 찾아내어 평가하고 어떤 영감을 얻었는지 구체적으로 적어내려갔다.

나는 참 많은 시간을 하드코어 게이머이자 예술가로서 프랙 무비 제작에 쏟아 부었다. 머시니마 문화에도 가끔 기여하고.

내 몸의 70%는 하드코어 게이머이자 영상 아티스트로서의 영혼으로 이루어져있다.

그 시작은 내게 엄청난 자부였던 게임, 아바 (Alliance of Valiant Arms) 였다.
당시 중고등학교때 아바를 겪은 사람들 중 창작업계, 프로그래머, 해커, 영상 쪽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영상 쪽에 일하게 된 사람들이 비정상적으로 엄청나게 많은데 그건 아마 아바 프랙 무비 문화 때문일것이다.

아무튼 아바를 하던 사람들과 어떻게 인연이 닿게 되면, 서로 꼭, 어떻게 아바가 현재의 자신을 만들었는지 꼭 이야기를 하게 된다.

대표적으로 정말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다시 알게된 정열폭발님은, 아바의 무게 있고 아름다운 밀리터리 아트에 매료되어 나도 이런 게임을 만들고 싶다.. 는 생각에 갑자기 미친듯이 그림을 하게 되어 만화가가 되었다고 한다.

나도 레드덕에 들어가는게 꿈일 정도로 중고등학교 때 아바에 빠져들었고, 게임 개발자나 컷신 연출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굳히게 한건 콜 오브 듀티 였지만, 확실히 아바는 정말 절박하게도 게임 개발 업계에 들어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 게임이었다. (물론 영화같은 게임을 만들고 싶은건지 영화를 만들고 싶은건지 잘 구분이 안가 방황은 좀 했었다)

마치 이건 둠이라는 게임에 제정신이 아니게 빠져든 사람들이 개발자가 되고 해커가 되고, 전설적인 사업가가 되어 전설이 전설을 낳은 이야기를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하드코어 게이머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며, 특히 아바(AVA) 를 시작으로 게이밍 영상과 프랙무비, 게임엔진을 이용한 VFX 를 제작하면서 정말 그때는 게임으로 시네마틱한 동영상 만들기. 그 단 한가지에 그냥 미쳐있었던 것 같다. 그냥 심각하게 창작에 미쳐있었다는 말 말고는 표현할 길이 없다.

 

하지만 대학교에서 방황하는 동안, 블로그는 누군가가 해킹하였고, 이내 해커에 의한 약관 위반으로 모든 기록은 사라졌다. 그리고 가족 중 한명이 유튜브에 내 5년 이상 쌓아왔던, 정말 많은 추억이 있고, 정말 많은 영광과, 사람들의 뜨거운 반응이 있었던 내 프랙무비, 내 단편영화들을 전부 지워버렸다.

그때는 정말 미친듯이 어떻게든 유튜브에서 백업본을 주지 않을까 미친듯이 정말 미친듯이 찾아다녔지만, 결국 내 인생에 얼만큼의 지분을 차지하든 상관없이, 인생에 어떤 것들은 복구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힘들게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다.

또한 누군가는 창작 뿐만 아니라, 건강, 신체의 일부를 잃어버린다.

그러기에 돈은 편하다. 돈은 언젠가 복구 가능하다. 하지만 그외 다른 것들은 잃어버린 것을, 아날로그 세상에서는, 똑같은 절차를 밟는다고 해도 원래 상태로 복구할 순 없다.

그런 것들이 많다.

누군가는 그게 과거에 열심히 개발했지만 더이상 원본을 찾을 수 없는 소스코드 가 되기도 한다. 소매치기에게 잃어버린 발명 노트, 화재에 타버린 연구 기록이 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