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코드를 짜거나 망치질 할 시간에 직급을 만들지 말자.

“당장 코드를 짜거나 망치질 할 시간에 직급을 도대체 왜만들어??”

요즘 대학생 스타트업이니 하는 건 좋은데, 실제로 코드를 작성하는 시간 보다, 뭘 해야하는지 회의 하는 시간이 배로 많은 사람 많이 봄.

대체로 망하는 케이스가 딱 정해져있음.

당장 코드를 짜거나 못에 망치질 할 시간에 직급을 도대체 왜만들어?

뭘 만들지 정하기도 전에 계약서 부터 짜면 망함. 계약서가 필요 없다는게 아니라 일단 서로 공유하는 열정의 대상이 뭔지 분명히 하시길 바란다. 뭘 만들지 부터 정하고 뭘 직급을 정하든 하셔야죠.

난 신나게 코딩하고 밤새면서 욕하고 논쟁하는 걸 좋아하는데, 이 사람들은 대체로 계약서나 역할 분담, 직위짜서 서로 호칭 나누기에 급급하다.

애초에 학생끼리 모여서 신나게 하자는게 학생 스타트업이나 학생회의 목표 아닌가? 그런 건 꼭 하고 싶다면 일단 프로토타이핑이라도 하고 하셈.

단체로서의 규격(?), 격식과 기관-기구(?) 규율같은것 신나게 만들다가, 자기들끼리 회사놀이 하다 프로젝트 말아 먹는 같은 학교 학생들 진짜 많이봄.

시작부터 사람의 직위를 나누고 정보의 흐름을 제어하면 가장 큰 문제점은, 겨우 3~4명 팀에서도 자신들이 뭘 기여하고 있는지 파악이 안되고 모든건 회장이라는 사람 머릿속에만 빅피쳐가 있다 하다가 다들 지쳐 나감.

모든 부분의 사람들이 자기가 기여한 부분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진행사항이 모든 사람들에게 공유되어야 뿌듯함을 느끼지!
돈이 문제가 아니다! 자신도 프로젝트에 기여하고 있다! 어느정도 자신의 파트에 통제권이 있다!..

사람들에게 프로젝트의 일정 부분은 내가 제어할 수 있고, 어느정도는 내 작업물이라는, 확신과 믿음을 주어야 한다!

스타트업이나 비즈니스 한다할때, 처음에는 개발자 빼고 팀만들고 나중에 기획 나오면 그때 개발자 구한다는 사람들이 대부분 망하는 이유가 저 원칙을 안지켜서 라고 생각한다.

물론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이면 다르지.

하지만 적은 사람들이 우연하게 모여 탄생하는 스타트업이라면, 개발자든 아니든 모든 사람들이 초창기에 이루어지는 대부분의 논의에는 처음부터 함께 할수 있어야 한다고 본다.

당장 코드를 짜거나 망치질 할 시간에 직급을 만들지 말자.”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