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내가 보는 세상, 선 수행, 소프트웨어 개발, 일기

선 수행과 개발자로서의 성장

작년(17년)에 페이스북에 내가 올렸던 글을 옮긴것.

 

선(Zen)수행이 개발자로서 성장하고, 필요한 일을 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

  • 한번에 단 한가지에만 집중.
  • 직관이 원하지 않는 일과 타인의 부탁은 버림.

간결함과 직관이 모호함과 복잡한것 보다 뛰어난 것이라 믿는다.

예로, 최근에 새로운 노트로 원노트와 에버노트 중 에버노트를 고른 경험이 있다.

원노트의 유저 경험은 워드에서 파생되었다. 이성적으로 어떻게 글을 작성해야할지 설계해야하고 분석과 중간 사고 단계가 많았다. 사람의 사고방식을 흉내내지 못한, 컴퓨터만을 위한 사고 방식을 적용해야 했다.

에버노트는 그와 달리 현실에서 메모하는 경험이 옮겨져 있었다. 현실에서 처럼, 긋고 적는 대로 입력되는 경험을 하였다. 메모의 서식이 아니라, 메모 그 자체에만 온전히 집중하는 것이 중요했기 에버노트를 선택했다.

사람의 직관과 사고방식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동작하는 소프트웨어는 간결하고 아름답다.

왜냐면 하나의 동작에 대해, 사용자가 동시에 파악해야 되는 상태의 갯수가 적기 때문이다. (Don’t ask, Just tell 방식의 추상성 강한 프로그래밍 언어가 강력한 이유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워드를 사용할 때 나는 너무 힘들었다.
서식의 규격을 어떻게 지정하고, 정렬의 체계를 어떻게 잡을까 애를 쓰다, 동시에 너무 많은 상태를 파악한다고 시간 대부분을 사용했다. 머리가 어지러워져서 본문은 거의 못썼다.

그런데 애플 페이지를 사용할 때는 달랐다. 현실에서 글을 쓸때 그렇게 동작하지 않는, 컴퓨터에서만 신경써야 하는 대부분의 작업들을 알아서 자동으로 처리해주었다.

덕분에 머리가 어지러워져서, 이후 서식이 파괴될까봐, 글을 작성하는게 두려워져서 한줄도 작성 못하는 버릇이 애플 컴퓨터를 산 당일 바로 해결이 되어 버렸다. 글 자체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나는 스큐어모피즘을 강력히 추종한다. IT기기 고유만의 유저 경험은 모호하고 복잡하다. 기계는 현실의 경험을 심리스하게 반영해야 한다고 믿는다. 그걸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는 너무 이성에 매몰된 사회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 삼성 공화국에서 소프트웨어는 이성 보다 직관이 더 중요할 수 있다는 걸 설득하기 힘들다는걸 매번 느낀다.

작업관리에서 Zen To Done 방식의 탁월함을 알리고 싶었는데, 이걸 근본적으로 이해하려면 명상과 선 수행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직관에 대해 설명이 필요하다 보니 글이 길어졌다.

결론은 선 수행을 하고 직관을 믿으면 삶이 간결해진다. 이걸 알리고 싶다.

하지만 당장 절에 들어가라 할순 없으니, 간결함과 집중을 통해 목표를 이루도록 돕는 ‘단순함이 너의 모든 것을 바꾼다’ 라는 책을 사람들에게 추천한다.